주호영 "신현수 수석 복귀, '우리 편' 요구 투항한 것"


첫 국가수사본부장 인사 두고도 '국가 심판 모두 자기편' 비난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업무 복귀를 두고 "박범계 법무장관의 '우리 편' 요구에 투항한 것"이라며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진퇴를 머뭇거리다가 망신당한 사람을 많이 봤다"며 "신현수 수석의 향후 행보와 처신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그는 "신현수 수석 사태로 대통령의 리더십이 크게 손상당하고 국정 불신을 초래한 점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 없이 애매하고 어정쩡하게 넘어가려는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하기도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한 사람이 길목 지키면 천명도 어찌할 수 없다고 했고, 의인 10명이 있으면 나라도 지켜낼 수 있다고 했다"며 "모든 공직자는 헌법과 국민에 충성하면서 불의·불법을 막기 위해 직을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이 초대 국가수사본부장에 남구준 경남경찰청장을 단수 추천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을 쏟았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수본은 법상 독립된 수사 총괄 기구인데 책임자에 이 정권의 청와대 근무 경력이 있는 사람을 갖다 놓으려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정권은 국가의 심판을 모두 자기편으로 채워 승부를 마음대로 조작하려 한다"며 "대법원장, 대법관, 법무장관, 서울중앙지검장, 국수본부장 등을 모두 특정 성향을 가진 한편인 사람들로 채웠다. 민주주의가 질식 직전"이라고 덧붙였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