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인사 나누는 박덕흠-최정우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박덕흠 무소속 의원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관련 청문회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최 회장은 "최근 일어난 사고에 대해 유족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안전을 경영 최우선 목표로 시설투자 등을 하며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 (포스코를) 무재해 사업장으로 만들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박덕흠 무소속 의원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관련 청문회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