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차은우 "외모에 가려진 연기력? 마음 아프지만 구애받지 않아"


(인터뷰)배우 겸 가수 차은우, '여신강림' 수호로 이룬 성장 "싱크로율 50%"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차은우에게 있어 '여신강림'은 배우로서 더 많은 걸 배우고 깨닫고 한 단계 더 성장하게 해준 작품이다. 주연으로서의 부담감을 느끼기 보다는 캐릭터에 더 공감하고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한 결과다. 배우, 가수 뿐만 아니라 '집사부일체'로 예능까지 도전하고 있는 차은우의 향후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로 지난 4일 종영됐다.

배우 겸 가수 차은우가 tvN 드라마 '여신강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판타지오]

차은우는 탈인간급의 외모, 명석한 두뇌, 타고난 운동신경 등 모든 것이 완벽하지만 내면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는 이수호를 연기했다. 주경과의 핑크빛 로맨스, 서준(황인엽 분)과의 우정 회복, 아버지(정준호 분)에게 받은 상처를 극복하고 완성해낸 가족애 등 다양한 관계 속 인물의 심리 변화를 섬세하게 연기해내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에 차은우는 최근 화상으로 진행된 '여신강림' 종영 인터뷰에서 캐릭터를 위한 노력과 연기 열정은 물론 배우와 가수로서 보여주고 싶은 목표를 전했다.

- 드라마를 끝낸 소감은?

"'여신강림'이 종영된 지 2주 정도 되었는데 뿌듯하기도 하면서 시원섭섭하다. 여러가지 느낌이 교차한다. 6개월 동안 제작진과 배우들과 함께 했는데 정이 많이 들었다. (수호를) 떠나보내게 되어 아쉽기도 하다."

- 제작발표회에서 '성장한 차은우'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했는데 목표를 이뤘는지, 그 만족도가 궁금하다.

"촬영 기간동안 진짜 열심히 몰입해서 했던 것 같다. 그렇게 하면서 수호를 통해서 다양한 경험을 하고, 배우고 깨닫고 느낀 점이 있다. 많이 배웠다는 생각을 해서 어느 정도는 목표를 이룬 거 같기도 하다. 앞으로 더 한발 한발 나아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다."

- 수호는 일명 '사기캐릭터'인데 본인과의 싱크로율은 어떠한가.

"웹툰 연재가 됐을 때 멤버들이 저와 닮은 캐릭터가 있다고 보라고 하더라. 그래서 '비슷한가' 생각하면서 보기 시작했다. 수호는 너무나 멋있는 친구인데 싱크로율은 50% 정도인 것 같다."

- 부담감은 없었나.

"부담감이 없지는 않았던 것 같다. 원작에서 줄 수 있는 재미와 매력포인트가 있지만 드라마로 움직이는 걸 보여드렸을 때 장점과 매력이 다르다고 생각했다. 더 입체적이고 멋지고 보시는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친구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의기투합해서 열심히 노력해 부담을 이겨내려 했다."

배우 겸 가수 차은우가 tvN 드라마 '여신강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판타지오]

- 이런 수호 캐릭터를 위해 노력한 바가 있다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건 '공감'이었다. 수호가 가진 서사를 더욱 잘 이해하려고 상상, 생각을 많이 했다. 어린 친구지만 쉽게 가질 수 없는 아픔이 있던 친구다 보니 애틋한 마음이 생겼다. 수호가 사랑 받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임했던 것 같다."

- 문가영, 황인엽과 케미가 좋았었는데 호흡은 어땠나.

"함께하면서 즐거웠던 작업이다. 가영 누나는 주경이 자체고, 인엽 형도 서준이 자체다. 함께하면 재미있고 시너지가 났다. 서로 편하게 얘기하면서 리허설도 하고 화기애애하게 촬영했다. 함께 이게 좋은지 저게 좋은지 의견을 서로에게 묻기도 하면서 더 나은 걸 찾아가려 했다."

- 전작에서 호흡한 7살 나이차가 나는 임수향, 신세경과 달리 이번에는 비슷한 나이 또래와 연기를 했는데 어떠했나.

"저는 운이 좋게도 좋은 상대 배우를 만났고, 좋았던 것 같다. 처음으로 또래와 연기를 했는데, '여신강림' 자체가 또래 친구들이랑 함께 해서 진짜 학교에 있는 것처럼 즐거웠다. 촬영을 할 때면 시끌시끌했다. 가영 누나와 주경이, 수호로 많이 주고 받으면서 연기 했던 것 같다."

- 가장 도움이 됐거나 기억에 남는 조언이 있다면?

"드라마에 들어가기 전 감독님, 작가님과 대화를 많이 나눴다. 감독님은 자기 전에 수호 서사를 생각하라고 하셨다. 실제 촬영할 때 분명히 도움이 된 것 같다. 촬영에 들어갔을 때는 스태프들에게 조언을 많이 얻으면서 만들어갔다."

배우 겸 가수 차은우가 tvN 드라마 '여신강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판타지오]

- 한서준처럼 사랑과 우정 사이에 놓이게 된다면, 본인은 어떤 선택을 할 것 같나.

"그런 상황에 놓인다면, 사랑을 선택할 것 같다. 하지만 상황마다 다를 것 같다.(웃음)"

- 수호는 사랑에 있어서 직진이었는데, 실제 연애 스타일은 어떤가.

"수호는 표현을 직접적으로 하는 편인데 그 부분에서는 비슷한 편인 것 같다. 저는 거짓말 잘 못하는 스타일이다."

-수호의 로맨스 장면을 위해 특별히 기울인 노력은?

"수호에게 최대한 집중하려고 했다. 상처도 많고 아픔도 가졌는데 그에게 햇살 같은 친구가 주경이었다. 가족도, 믿을 사람도 없는데 수호의 마음은 어떨까. 이런 생각을 하면서 로맨스에 임했다."

- 차은우하면 '얼굴천재', 외모에 대한 이야기가 빠질 수가 없는데 이에 부담을 느끼지는 않는지, 또 외모에 연기력이나 다른 매력이 가려진다는 아쉬움이 있지는 않나.

"좋게 봐주신다는 것에 감사하게 생각한다. 기분도 항상 좋다. 외적인 것에 연기력이나 다른 부분이 가려진다는 것에 대해 아쉽다고 생각한 적이 없진 않다. 얘기를 들으면 마음 아플 때도 있다. 하지만 거기에 구애 받기 보다는 저 스스로는 최선을 다했으니 새로운 모습과 나아가는 모습을 보여드리면 된다고 생각해 좌지우지 되거나 하지 않는다. 특히 '여신강림' 하면서는 지금까지의 모습과는 다른 부분을 확인했다는 반응이 기분 좋았다. 하나하나 여러가지 모습을 보여드리면, 더 많이 느낄 수 있는 차은우가 되지 않을까 싶어서 차근차근 나아가고 싶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