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7개 주요 공공기관 북·동부지역 추가 이전


[아이뉴스24 박문혁 기자] 경기도가 경기 북·동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주요 공공기관 7곳을 추가로 이전한다.

이전 대상은 경기연구원, 경기신용 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으로 모두 경기도청이 있는 수원시에 있다.

경기도는 17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 을 발표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 북·동부 지역 발전이 더딘 이유는 수도권정비계획법을 비롯해 군사안보나 수자원 관리 등 중첩 규제 때문이며 실질적인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규모가 큰 기관의 추가 이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기도의 공공기관 이전은 이번이 세 번째며 가장 먼저 지난 2019년 12월 고양시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2025년까지 경기관광공사와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3곳의 공공기관을 ‘고양관광 문화단지’에 이전하기로 합의했다.

경기도청 구관 2층 브리핑룸에서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공공기관 추가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청]

또 지난해 9월에는 경기교통공사와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 진흥원,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등 5개 공공기관의 주사무소 이전 지역을 시·군 공모를 통해 선정한 뒤 양주시와 동두천시, 양평군, 김포시, 여주시로 각각 이전 중에 있다.

경기도는 이번 3차 이전 추진대상에 선정된 7개 공공기관도 도민의 요구와 기관 특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수원=박문혁기자 mina677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