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송중기 "'승리호' 신파 지적도 존중, 뻔뻔·스윗하지 않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송중기가 '승리호'로 돌아왔다.

송중기는 9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 인터뷰에서 '승리호'를 선택한 이유, 연기적으로 중점을 둔 부분은 물론 공개 이후 뜨거운 반응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배우 송중기가 9일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넷플릭스]

지난 5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영화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다.

송중기는 전직 UTS 기동대 에이스 출신으로, 작전 중 돌이킬 수 없는 사고를 겪고 모든 것을 빼앗긴 후 승리호의 조종사가 된 태호 역을 맡아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등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돈이 되는 일이면 뭐든 하는 태호의 능청스러움과 절절한 부성애를 동시에 보여줘야 했던 송중기는 이전보다 더 깊어진 연기 내공과 표현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승리호'는 조성희 감독과 송중기가 '늑대소년' 이후 두 번째 만나게 된 작품이라는 점에서 대중들의 큰 기대를 모았다. 이에 부응하듯 '승리호'는 공개 즉시 넷플릭스 1위 영화에 등극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승리호'를 본 소감은?

"작년에 후반 작업을 할 때 처음 봤다. 배우들 다 크로마키 앞에서 촬영을 해서 어떻게 결과물이 나올지 궁금했다. 훌륭한 분들이 스태프로 모였고 그들에 대한 신뢰가 있었지만 이렇게까지 배우들이 부족해서 채우지 못한 걸 꽉 채워줄지 몰라 깜짝 놀랐다. 초반 부분을 봤을 때도 놀랐는데 마지막까지 보고는 자신감도 생겼다."

- '승리호'가 공개 즉시 넷플릭스 영화 1위를 차지했는데 소감은 어떤가.

"일단 너무 좋다. 우리 영화 얘기가 맞나 싶다. 어제 감독님과 통화에서도 이 얘길 했는데 팀 반응이 비슷하다. 기사나 댓글은 직접 피부로 느끼는 것이 아니라서 '우리 얘기가 맞나' 했던 건데 해외 사는 친구들이나 관계자들께서 직접 문자 메시지를 보내주셨다. 넷플릭스로 '승리호'를 보는 외국분들 사진을 보다 보니 확실히 많이 보시는구나 싶어서 좋은데 얼떨떨하다."

- '아스달 연대기'에 이어 '승리호'까지, 대작 판타지에 연달아 출연했는데 이런 장르에 매력을 느끼나.

"대작이라는 단어는 빼도 될 것 같다. 그래서 끌리는 건 아니라는 거다. '아스달 연대기'는 처음 보는 장르였고, 그래서 끌린 게 맞는 것 같다. 사극은 많았지만 고대사 얘기를 한다길래 '대박'이라고 했다. '승리호'도 우주 얘기를 한다. 제 처음 반응이 '대박'이었다. 주변 친구들과도 얘기를 하는데, 워낙 장르적인 욕심이 많은 건 사실이다. 안해봤던 거에 대한 욕구가 굉장히 큰 것 같다. 새로운 장르가 왔을 때 반갑고, 제가 했던 거 같은 느낌이 들면 끌리지 않는 것 같다."

- 조성희 감독과 '늑대소년' 이후 두 번째 작업을 하게 되었는데 어땠나.

"'늑대소년' 촬영 할 때 저에게 제안을 해주신 건 아니고 이런 작품을 준비한다고 얘기를 했던 기억이 있다. 그 때 '승리호'는 지금과 버전이 많이 달랐다. 태호 캐릭터가 제 연령대가 아니다. 당시 감독님이 처음으로 상업 영화에 데뷔하는 신인이었는데 저런 기획이나 생각을 한다는 거 자체가 멋있다는 생각을 했다. 말수도 없고 쑥스러움도 많이 타는데 자신감이 꽉 찬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 배우의 아이디어가 반영된 것이 있다면?

"아이디어 반영은 많았다. 감독님이 배우 얘기를 많이 들어주기 때문에 배우의 생각이 많이 들어간다. 태호 과거 서사에서 애드리브도 있었고 아이디어도 많이 짰다. 그걸 많이 반영해주셨다."

배우 송중기가 9일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넷플릭스]

- 조성희 감독에게 두 번의 선택을 받은 이유는 무엇이라 생각하나.

"감독님이 내성적이고 부끄러움도 많이 타는데 '연락하기 편한 사람이 저라서 그런거 아닐까'라고 생각한 적이 있다. 새롭게 만난 사람과 친해질 필요가 없어서일 것 같기도 하다. 저는 '늑대소년' 촬영 때 기억이 좋다. 감독님도 그러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든다. 감독님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신인들이다. 시작을 같이 한 동지 같은 느낌이라 서로 의지를 많이 한 것 같다. 그런 진심이 많이 쌓여있는 상태다. 감독님의 다음이 뭔지 모르겠지만 편한 사람이 저라서 시나리오를 주신다면 환영이다. 그런 의미의 연장선인 것 같다."

- 조성희 감독과의 두 번째 작업 중 달랐던 점은?

"달랐던 점은 거의 없다. 감독님이 그대로인 분이다. 여전히 말도 없고 쑥스러워한다. 속에 가지고 있는 건강한 욕심은 많다. 달랐던 건, 감독님은 있는 거 같다. 좀 더 제가 편해졌다고 하시더라. 하지만 저는 없었다."

- '승리호'는 극장에서 봐야 더 좋을 것 같다는 반응도 적지 않은데 넷플릭스 공개 에 대한 아쉬움은 없나.

"'승리호'가 넷플릭스에 공개된 이후 4번 본 것 같다. 집에서 TV로 보고, 드라마 현장에서 아이패드로 봤는데 온전히 다 느꼈다. 다른 분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굉장히 만족한다. '극장 개봉을 했으면 어땠을까' 라는 반응도 있지만 제 성격이 뭔가 일어나지 않은 일에 대해 넘겨짚지 않아서 그런지 그런 생각은 안 해봤다. 일단 저는 집에서 보든, 휴대폰으로 보든 바로바로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아쉬움이 크지 않다."

- 스토리가 신파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작품마다 다양한 반응이 나오지 않나. 대중 문화 예술을 하는 제일 큰 매력일 것 같다. 그래서 이런 저런 생각을 최대한 즐기는 것이 맞는 것 같다. 솔직한 감상평이니 존중해야 한다. 뻔한 대답 같지만 진심이다. 다만 저는 신파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 부성애 연기를 보여줬어야 했는데 부담은 없었나.

"저는 그렇게 많이 어렵지 않았다. 제가 안 해본 경험이라서 많은 분들이 '받아들일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은 있었지만 제 스스로는 걱정하지 않았다."

- 태호 캐릭터와 실제 송중기가 닮은 부분이 있다면?

"태호 같은 뻔뻔함은 없는 것 같다. 그건 다른 점이다. 츤데레가 맞는 표현인지 모르겠지만 주변에서는 그런 말을 한다. 저는 개인적으로 스윗한 스타일은 아닌 것 같은데, 그 점은 태호와 비슷하다. 태호도 스윗하지는 않은데 따뜻함은 가지고 가려 한다. 저와 비슷한 것 같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