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10명중 8명,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잘했다"


[아이뉴스24 박문혁 기자]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행정명령에 대해 ‘잘했다’ 는 응답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가 지난 16일 도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도가 선제적으로 제안해 전국으로 확대된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에 대해 ‘잘한 조치’라는 응답이 83%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잘한 조치’란 응답은 성, 연령, 직업 등에 관계없이 고루 높았고 특히 이 조치로 타격을 입은 자영업 계층에서도 긍정적인 응답이 76%로 높게 나타났다.

다음 달부터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도민 신뢰도는 59%로 조사됐고 ‘신뢰하지 않는다’는 39%로 집계됐다.

코로나19 백신 도입 시 언제 접종 받기를 원하는지에 대해서는 ‘하루라도 빨리 받을 것’(26%)이란 의견보다 ‘부작용 등 백신효능 지켜보고 받을 것’(68%)이라는 응답이 2배 이상 높았다.

특히 ‘하루라도 빨리 받을 것’이라는 응답은 60과 70대 고령층에서 각각 43%, 51%로 다른 연령층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만 18세 이상 도민을 대상으로 전화조사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 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다.

5인 이상 사적모임금지 행정명령 설문조사 결과(그래픽=경기도)

박문혁기자 mina677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