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동탄 노면전차 트램' 밑그림 완성


[아이뉴스24 박문혁 기자] 경기도가 ‘동탄 도시철도 기본계획 (안)’을 확정하고, 국토교통부 대도시 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에 승인을 신청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로써 도내 최초 신교통 수단이 도입될 동탄 도시 철도 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동탄 도시철도’는 동탄2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총 9천77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수원 망포역~동탄역~오산역, 병점역~동탄역~차량기지 2개 구간에 걸쳐 노면전차 트램을 도입하는 사업이다.

이번 기본계획(안)에 따르면, 정거장 수는 망포~오산 19개, 병점~동탄2 17개 등 36개로, 총 연장은 34.2㎞에 달하며 대부분 지역에서 걸어 트램 이용이 가능하도록 계획했다.

또 분당선(망포역), 1호선(오산역, 병점역),GTX-A·SRT(동탄역) 등 주요 철도망의 환승역과 연계돼 동탄 신도시 주민은 환승을 통해 서울 삼성역까지 평균 35분대에 도달할 수 있다.

해당 노선에 투입될 트램은 1편성 5모듈로 246명이 탑승 가능해 기존 교통수단보다 수송능력이 뛰어나다.

또 탄소배출 및 교통 에너지 절감 측면에서 유리하고, 교통약자가 이용 하는데 편리한 장점을 두루 갖추고 있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 2월 화성시, 오산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타당성 평가와 계획수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해 왔다.

협약 시군은 물론 수원시까지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전문가와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 공청회 등의 행정절차를 조속히 이행해 10개월 만에 이번 기본계획 (안)을 도출했다.

특히 이 같은 다양한 의견 수렴절차를 통해 당초 구상에는 없었던 수원 망포역~화성 반월동 1.8㎞ 구간을 연장하는 것을 기본계획에 반영, 철도이용자의 수요와 편의를 대폭 확대하는 데 주력했다.

기본계획(안)이 올해 상반기 중 대광위로부터 승인·고시되면, 기본 및 실시설계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2027년 개통 목표로 2023년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동탄 트램이 도내 최초로 추진하는 사업인만큼 동탄 신도시의 품격을 높이고 유럽형 보행친화도시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동탄 도시철도 노선도[그래픽=경기도]

박문혁기자 mina677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