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美경기부양책 축소 가능성에도 상승세


개인 홀로 1천억 넘게 순매수 …외인·기관 순매도

[아이뉴스24 류은혁 기자] 코스피가 3140포인트대에서 상승 출발했다.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추진하는 19조 달러 규모의 경제대책이 야당인 공화당의 반대로 축소될 수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개인투자자의 순매수에 힘입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25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38포인트(0.11%) 오른 3144.01에 거래를 시작해 오전 9시15분 기준 0.44% 상승한 3154.54에 거래되고 있다. 현재 개인이 1천324억원 순매수 중이며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877억원, 360억원 순매도 중이다.

최근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부양책과 관련해서는 공화당에서 중도파 그룹에 속하는 리사 머코스키와 밋 롬니 상원의원이 회의적인 견해를 드러내면서 축소될 가능성이 생겨났다. 이들은 9천억 달러 부양책이 도입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대규모의 추가 부양책이 필요한지에 대해 의문을 표했다.

이날 코스피에서 시가총액 상위 10종목은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우(-0.13%), 현대차(-0.78%), 삼성SDI(-0.38%)는 하락세인 반면 삼성전자 0.12%, SK하이닉스 1.95%, LG화학 0.31%의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7포인트(0.11%) 오른 981.05에 장을 시작해 오전 9시20분 기준 0.63% 상승한 986.14에 거래되고 있다. 개인이 389억원 순매수 중인 반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59억원, 120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10종목에선 에코프로비엠(-0.57%), SK머티리얼즈(-0.59%)를 제외하고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2.70%, 셀트리온제약 2.13%, 씨젠 1.28%, 알테오젠 2.04%의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류은혁 기자 ehryu@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