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보성 "김종국 대신 맞겠다, 패딩선물 의리"


김보성이 김종국과의 의리를 과시했다. [사진=SBS]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김보성이 김종국과 패딩으로 맺은 의리를 과시했다.

24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김보성과 데프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런닝 고등학교의 최고 서클을 뽑는 레이스로 진행됐다. 멤버들은 각각 선도부, 밴드부, 댄스부로 나뉘어 80년대 고등학생 콘셉트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학생주임을 맡은 신규진은 소지품 및 복장 검사를 시작했다. 김종국은 자신을 검사하려는 신규진에게 "길거리에서 날 마주치지 마라"라고 도발했다. 이에 신규진은 김종국의 태도를 지적하며 "엎드려라"라고 말했다.

신규진은 이어 김종국을 살짝 때렸다. 한대 더 때리라는 멤버들의 요청에 김보성은 "내가 대신 맞겠다"며 나섰다. 김보성은 "김종국이 의리가 있다. 함께 출연했던 '미운 우리 새끼'에서 패딩을 줬는데 그 옷이 내 차에 있다"며 의리를 과시했다.

"이제 종국이가 잘못하면 보성이가 맞는다"던 신규진은 지석진과 김종국의 싸움을 보고 "김종국이 아까부터 거슬린다. 보성이가 엎드려라"고 했다.

이날 김보성은 장갑을 끼는 이유애 대해 "유사시에 천사의 의리 '천의'를 위한 거다. 약자와 소외된 사람을 보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