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국민의힘, 안철수와 단일화 기싸움 휴전해야"


안철수에 당대표·후보직 분리, 선거에만 집중 '제안'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주자 오신환 전 의원이 "국민의힘 모든 후보들이 안철수 대표와 단일화 휴전을 제안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국민의힘의 경우 지난 21일까지 보궐선거 후보등록 절차가 끝났다. 국민의힘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압박한 '입당 후 경선' 시점이 이미 지난 상황에서 안철수 대표와 당 지도부, 주요 후보들이 설전을 이어가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등록을 마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오신환 전 의원은 22일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힘 서울시장 공천신청이 어제 날짜로 마감됐다"며 "당 밖의 모든 후보들까지 참여하는 범야권 공동경선은 이제 흘러간 시나리오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음 주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경선에 나설 후보들이 발표되면 1개월여에 걸친 치열한 레이스가 펼쳐질 것"이라며 "역설적으로 단일화 방정식은 단순해졌다. 국민의힘 후보가 확정된 이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단일화 경쟁을 하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또한 "단일화를 둘러싼 진흙탕 싸움을 막기 위해 안철수 대표가 당대표 역할을 잠시 다른 분에게 위임하고 서울시장 후보로서 비전 제시에 전념하시라"며 "안 대표가 대표직과 후보직을 겸임하면서 단일화와 통합 문제의 전면에 계속 나서게 되면 앞으로도 국민의힘 지도부와 마찰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문했다.

오신환 전 의원은 "단일화와 통합 문제는 당 지도부 간 협상에 맡기고 후보들은 후보로서 자기 역할에 집중하는 것이 현재로선 단일화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길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