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조직 개편 단행…'내부통제총괄부' 신설


신임 부행장 3명 승진 인사…김은희 금융소비자보호그룹장 선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 [사진=기업은행]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IBK기업은행은 오는 19일로 예정된 2021년 상반기 정기인사에 앞서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7월 '혁신경영' 추진을 위해 혁신금융그룹, 자산관리그룹 신설 등 큰 폭의 본주조직 개편이 있었던 만큼, 이번 조직개편은 안정성에 중점을 두고 최소화하되 '바른 경영'과 '지속가능경영'에 초점을 맞췄다.

먼저 내부통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내부통제총괄부'를 신설해 바른 경영을 통한 고객 신뢰 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주요 업무는 영업점과 본부의 법규준수 점검과 내부통제 관련 위험요인에 대한 사전적 통함 관리·감독이다.

아울러 지속가능경영 추진을 위해 전략기획부 내 '환경·사회·지배구조(Environment·Social·Governance, ESG) 경영팀'을 신설하고, 디지털 전환 지원을 위해 IBK경제연구소 내에 '디지털혁신연구팀'을 새로 만들었다.

기업은행은 부행장 3명에 대한 승진인사도 실시했다. 김은희 강동지역본부장을 금융소비자보호그룹장으로, 박주용 IBK인도네시아은행 법인장을 기업투자금융그룹장, 전병성 경동·강원지역본부장을 디지털그룹장으로 선임했다. 임기는 오는 15일부터다.

신임 김은희 부행장은 고객관리와 자산관리 부문의 풍부한 경험과 식견을 갖춘 현장 전문가로 새로운 규제환경에 대응한 금융소비자 보호 체계를 갖추는 데 기여할 적임자라는 평가다. 김 부행장 선임에 따라 기업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2명의 여성 부행장을 두게 됐다.

박 부행장은 여신기획부장, 기업고객부장 등을 거치면서 체득한 중소기업금융 전문성과 해외은행 인수합병을 이끈 글로벌 감각을 바탕으로 기업투자금융그룹을 이끌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전 부행장은 디지털·정보기술(IT) 기업들이 밀집한 판교, 구로 디지털단지 담당 본부장을 역임하며서 쌓은 경험과 인사부, 검사부 등에서 까다로운 현안들을 해결한 경험을 바탕으로 디지털 전환을 담당한다.

서상혁 기자 hyu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