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임대주택 너희나 살아" 부동산 정책 풍자 '갑론을박'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웹툰 작가 기안84가 연재 중인 웹툰을 통해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직설적으로 비판했다.

기안84는 지난 12일 네이버 웹툰에 공개된 '복학왕' 326화 '청약 대회 마무리' 편에서 주인공 우기명 등이 아파트 분양을 받기 위해 오디션을 치르는 상황을 그렸다.

기안84 [사진=기안84 인스타그램]

웹툰에서는 등장인물들이 입주 물량 1084세대인 아파트 청약을 받기 위해, 고층 아파트 외벽에서 사다리를 타고 옥상까지 올라가는 미션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웹툰 주인공들은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한 발자국만 더 가면 7억이야", "평생 월세나 살다 죽을 셈이냐", "집 없는 노예로 사느니 죽더라도 귀족으로 살아보자"라며 아파트에 대한 강한 집착을 보였다.

또 '행복주택' '임대주택'이란 간판이 붙은 허름한 외관의 집을 그려 넣은 장면에선 등장인물들이 "선의로만 포장돼 있을 뿐 난 싫어", "그런 집은 늬들이나 실컷 살라"라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꼬집었다.

기안84는 지난해에도 해당 웹툰에서 '부동산' 에피소드를 통해 집값 문제와 부동산 정책 등을 비판한 바 있다.

문제의 웹툰을 본 이들은 '부동산 편에 별점 10점 주고 왔다. 화이팅', '임대주택 사는 사람들 비꼬냐', '현실적 문제를 제대로 썼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냈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