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초당파 지지자 겨냥 新코로나 부양책 준비


포괄적 경기부양책보다 코로나 구제책에 집중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조 바이든 미국 차기 대통령은 경기회복보다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구제하는 코로나 구제책 추진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로이터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브라이언 디즈 국가경제회의(NEC) 위원장은 13일(현지시간) 바이든 차기 대통령이 코로나 구제책의 즉각적인 추진을 최우선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경제계획의 큰축을 '구제'와 '회복'의 2가지로 구상중이지만 미국인들에게 2천달러의 현금지급과 광범위한 백신접종 추진에 필요한 지원을 더 우선시할 예정이다.

초당파적인 지지자들로 이루어진 인수위원회는 바이든 대통령의 구상을 14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위원회는 이와 함께 신기술 투자 확대로 발생할 환경문제에 대한 대책마련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고용정책 등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새로운 코로나 부양책을 준비하고 있다 [바이든 인수위원회]

차기 정부는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한 파리협약에 다시 복귀해 탈탄소정책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미국연방준비이사회(Fed, 연준)는 이날 공개한 자료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도시봉쇄 조치로 고용 숫자가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여기에 백신 접종에도 코로나19 감염자의 증가가 계속돼 경기회복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대부분의 지역에서 경제 활동의 성장세가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뉴욕과 필라델피아 지역의 경제 활동이 약해졌고 클리블랜드 지역의 성장률은 감염자 증가로 떨어졌다.

반면 제조업과 건설업, 운송업은 고용이 계속 이루어지고 있다. 다만 오락, 레저, 여행산업 등은 도시봉쇄로 고용이 감소하고 있다.

시장 분석가들은 코로나 백신 접종과 정부의 추가 지원책으로 올 하반기부터 미국경제가 살아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말 미국의회에서 통과했던 9천억달러 규모의 부양책이 올 봄까지 실시될 것으로 보이며 바이든 정권이 지원책을 확대하고 코로나 억제책을 강화할 것으로 추측되고 있기 때문이다.

안희권 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