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무착륙 국제비행' 기대이상 성과…흥행몰이 총력


가장 저렴한 운임 등 승객 만족도 제고…부산 출발 운항 추진

에어부산이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에어부산]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에어부산이 저비용 항공사의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의 흥행을 위해 전사적으로 총력을 다 할 방침이라고 13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9월 국내 항공사 중 최초로 '목적지 없는 비행'을 시작했으며, 혜택이 더 강화된 상품으로 인기몰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에어부산의 1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항공편(BX1045)은 16일·23일·30일에 각 1회씩 총 3회 운항되며, 경로는 지난해 승객들한테 큰 호평을 받았던 대마도 관광코스로 진행된다. 총액운임은 국내 항공사 중 가장 저렴하게 책정하여 9만9천원부터 구매 가능하다.

여기에 더해 에어부산은 기존 럭키 드로우 이벤트에 경품 품목을 추가해 국내선 무료항공권 외에도 보닝백·우산 등을 추첨을 통해 증정, 비행에 즐거움을 더할 계획이다.

또한 승객의 알뜰한 면세 쇼핑을 지원하기 위해 에어부산 온라인 기내 면세점에서 판매하는 상품 대상으로 최대 70%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롯데면세점과의 제휴를 통해 롯데 면세품 구매 시 사용할 수 있는 할인 쿠폰도 증정한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12월에 선보인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에서 평균 90% 이상의 탑승률을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한편 에어부산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는 시점에 맞춰 부산에서 출발하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운항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강길홍 기자 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