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폐기물 종합재활용업장 설립…'절대 안돼' 주민 집단 반발


"천안시 분별력 없는 행정처리 중단하라"

[아이뉴스24 이숙종 기자] 충남 천안시가 검토 중인 폐기물 종합재활용업장 설립과 관련해 해당 마을 주민들이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집단 반발하고 나섰다.

풍세면 삼태2리 마을주민 40여명은 7일 천안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마을에 폐기물 종합재활용업장 설치를 반대한다"며 "환경오염을 방치하는 천안시의 분별력 없는 행정처리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천안 풍세면 삼태2리 주민들이 폐기물 종합재활용 사업장 설치를 반대하고 있다. [사진 =이숙종 기자]

그러면서 "A회사가 허가 신청한 폐기물 종합재활용업장 위치 인근에는 태학산 자연휴양림과 오토캠핑장이 있다"며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는 마을도 있어 폐기물 처리로 인한 환경오염, 지하수 오염 등은 오로지 시민들이 겪어야 할 몫"이라고 지적했다.

홍기삼 대책위원회 부회장(67)은 "지난해 주민반대에도 돈사를 한 번 설치하더니 계속해서 기피시설을 이 곳에 들여보내려고 한다"며 "돈사도 처음에 설치할 때는 환경적으로 깨끗하게 운영 하겠다고 했지만 지금은 그 악취 때문에 견딜 수가 없는 지경"이라고 토로했다.

또 다른 주민 B씨는 "천안시의 쾌적한 환경을 위해 시청 인근에 인공으로 공원도 설치하면서 자연휴양림 입구에는 왜 폐기물 처리장을 설치하려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주민들을 위한 행정을 집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 관계자는 "아직 설치가 결정 난 것이 아니고 사업제안서가 들어와 검토 중인 단계"라고 말했다.

천안시 풍세면 삼태2리 주민들이 천안시청에서 폐기물 사업장 설립 취소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이숙종 기자]

천안=이숙종기자 dltnrwh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