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교통사고 사망자 전년 比 14.2% 감소


[아이뉴스24 정종윤 기자] 지난해 충남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충청남도경찰청에 따르면 2020년 충남지역 교통사고는 8천975건 발생에 사망자는 265명으로 2019년에 비해 각각 5%, 14.2% 감소했다.

이는 2003년 16% 감소한 이후 1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수치며 지난해 12%에 이어 2년 연속 두자리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주요 사고유형을 보면 65세 이상 고령자교통사고 사망자는 133명으로 전년에 비해 13명이 감소했고 보행자사고 사망자는 7명이 준 91명, 음주교통사고 사망자는 11명이 준 22명, 화물차사고사망자는 34명이 준 64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 중 화물차에 의한 교통사망사고 감소율은 34%로 가장 많았다.

65세 고령자사망사고도 2011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 = 충청남도경찰청 홈페이지 캡처]

다만 어린이와 이륜차 교통사망사고는 증가했다.

어린이 교통사고는 367건으로 이 중 사망사고는 5건으로 전년대비 1건 증가했다.

이륜차의 경우 총 833건으로 전년대비 1.7% 감소했지만 사망자는 41명으로 3명 증가했다.

충청남도경찰청 관계자는 “지난해 충남도민의 교통법규준수의식 향상과 안전속도 5030 정책에 따른 규정속도 하향, 첨단과속단속장비의 추가설치 등으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예년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1년은 자치경찰의 시대가 열리는 만큼 주민들이 더 체감할 수 있도록 안전한 교통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내포=정종윤기자 jy007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