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휘순·천예지 결혼, 엄용수 축하 영상보니…"나처럼 살지 마세요"


[TV조선 방송화면]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코미디언 박휘순과 아내 천예지가 많은 이들의 축하 속에 결혼식을 올렸다. 아내 천예지는 "아직은 남편이 자랑스럽다"라며 뜨거운 애정을 보였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박휘순과 천예지 결혼식 당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휘순 천예지 커플은 결혼에 앞서 주례를 부탁하기 위해 코미디언 엄용수를 만났다.

엄용수는 두 사람의 나이 차이를 물었다. 박휘순은 "17살 차이"라고 말했고 덤덤하게 듣던 엄용수는 "저도 17살 차이 나는 분과 결혼한 적이 있다"라며 "20대가 40대를 만나서 결혼한다는 건 보통 용기로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천예지는 "아직은 남편이 자랑스럽다. 앞으로 잘 나갈 거다"고 전했다.

엄용수는 "주례를 하려면 모범적이고 인격자여야 하는데 내가 살아온 삶이 그렇지 못하다. 결혼을 두 번밖에 안 했고 내년 초에 또 결혼한다"라고 밝혔고, 박휘순은 "주례를 맡아주셨으면 해서 떡을 가져왔다"라고 전하며 준비한 선물을 전달했다.

엄용수는 단호한 태도를 보이며 "떡은 가져가라. 주례는 못하고 축하 영상으로 대신하겠다"라고 했다. 그는 "나처럼 살지 마세요"라는 말을 세 번이나 강조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결혼식 당일 모습이 공개됐다. 박휘순은 누군가에게 전화를 받고는 "못 온다는 전화가 100통이 왔다. 이휘재, 박명수 형도 못 온다고 한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내비쳤다.

하지만 전화와 달리 하객들은 예식장에 계속 등장했고 박휘순은 동료들의 발걸음에 놀라워했다. 이날 김민경, 김준현, 홍록기, 윤택, 김수용, 임하룡, 김학래 등 코미디언 동료들이 총출동했다.

이어 윤형빈, 변기수의 사회로 박휘순, 천예지의 결혼식이 시작됐다. 김민경은 천예지의 웨딩드레스를 보고 "휘순 오빠가 부탁해서 특별 제작한 거라고 한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결혼식 축가는 가수 정엽이 맡았고 '왜 이제야 왔니'를 열창해 하객들의 심장을 흔들었다.

다음 차례는 박명수였다. 천예지에게 비밀로 했던 깜짝 이벤트였다. 유민상은 "SG워너비, 정엽 그다음 박명수"라며 웃었다. 박명수는 자신의 결혼식 이후 처음 부른다며 '바보에게 바보가'를 열창했고 노래 중간 박휘순이 박명수와 함께 노래를 부르며 천예지를 향한 뜨거운 애정을 전했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