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법사위 이틀째 파행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국회 법사위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회 출석을 놓고 여야가 충돌하며 이틀 연속 파행됐다.

야당은 전체회의 개의 요구서와 윤 총장의 출석 요구서를 제출했지만, 윤 위원장이 해당 내용을 법무부와 대검찰청 통보를 막았다는 주장이다. 윤 위원장은 야당 간사의 사보임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국회 법사위원회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위원장과 대화를 나눈뒤 손사래치며 자리를 떠나고 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를 향해 법사위 개회요구서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윤호중 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가 제출한 개회요구서룰 보이며 발언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윤호중 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사위 개회요구서 접수안내문을 보이며 발언하고 있다.

김도읍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위원장을 향해 발언하고 있다.

김도읍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위원장을 향해 국회법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윤호중 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개회 절차와 안건 선정 등과 관련해 의사진행발언을 요구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