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당정 '조두순 출소 계기' 흉악범 출소 후 별도시설 격리 검토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친인권적 보안처분제도 및 의무이행소송 도입 당정협의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당정은 이날 회의를 열고 미성년자 성폭행범 조두순과 같이 재범 우려가 큰 흉악범을 출소 이후에 일정 기간 보호시설에 격리하는 입법 방안을 논의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친인권적 보안처분제도 및 의무이행소송 도입 당정협의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호중 국회 법사위원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친인권적 보안처분제도 및 의무이행소송 도입 당정협의에 참석하고 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친인권적 보안처분제도 및 의무이행소송 도입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친인권적 보안처분제도 및 의무이행소송 도입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친인권적 보안처분제도 및 의무이행소송 도입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친인권적 보안처분제도 및 의무이행소송 도입 당정협의에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