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TO]김택진 NC 구단주, 9년만에 꿈 이룬 '택진이 형'


[아이뉴스24 정소희 기자]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6차전이 4-2 NC 다이노스의 승리로 끝나면서 대회 4승을 거머쥔 NC가 통합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NC가 창단 9년만에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김택진 NC 다이노스 구단주(엔씨소프트 대표)가 기쁨의 순간을 함께하고 있다.

2011년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주위의 반대에도 뚝심을 갖고 9번째 팀의 구단주로 나섰던 김 구단주는 9년 만인 2020년 마침내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6차전이 4-2 NC 다이노스의 승리로 끝나면서 대회 4승을 거머쥔 NC가 통합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NC 선수들이 김택진 구단주를 헹가래 치고 있다.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6차전이 4-2 NC 다이노스의 승리로 끝나면서 대회 4승을 거머쥔 NC가 통합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NC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시상식에서 김택진 구단주가 선수들에게 헹가래를 받고 있다.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6차전이 4-2 NC 다이노스의 승리로 끝나면서 대회 4승을 거머쥔 NC가 통합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NC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시상식에서 김택진 구단주가 선수들에게 헹가래를 받고 있다.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6차전이 4-2 NC 다이노스의 승리로 끝나면서 대회 4승을 거머쥔 NC가 통합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NC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시상식에서 김택진 구단주와 황순현 사장이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6차전이 4-2 NC 다이노스의 승리로 끝나면서 대회 4승을 거머쥔 NC가 통합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NC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시상식에서 김택진 구단주와 황순현 사장이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6차전이 4-2 NC 다이노스의 승리로 끝나면서 대회 4승을 거머쥔 NC가 통합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NC 선수들이 시상식을 갖는 가운데 김택진 NC 구단주가 우승 트로피 앞 포즈를 취하고 있다.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6차전이 4-2 NC 다이노스의 승리로 끝나면서 대회 4승을 거머쥔 NC가 통합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NC 선수들이 시상식을 갖는 가운데 김택진 NC 구단주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NC가 두산을 4-2로 꺾고 승리,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기록했다. 김택진 NC 구단주와 이동욱 감독이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6차전이 4-2 NC 다이노스의 승리로 끝나면서 대회 4승을 거머쥔 NC가 통합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NC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시상식에서 김택진 구단주가 박수를 치고 있다.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NC가 두산을 4-2로 꺾고 승리,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기록했다. 김택진 NC 구단주가 응원단상에 올라와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고척=정소희 기자 ss082@inews24.com,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