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알칸타라, 숨길 수 없는 아쉬움


[조이뉴스24 조성우 기자]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 대 NC의 경기가 열렸다. 두산 선발투수 알칸타라가 2사 주자 1, 2루서 이명기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NC는 전날(23일) 5차전에서 선발 구창모의 호투와 양의지의 홈런을 앞세워 두산에 5-0승리를 거뒀다. NC는 시리즈 전적 3승 2패를 기록하며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에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 대 NC의 경기가 열렸다. 두산 선발투수 알칸타라가 2사 주자 1, 2루서 이명기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 대 NC의 경기가 열렸다. 두산 선발투수 알칸타라가 2사 주자 1, 2루서 이명기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조이뉴스24 고척=조성우 기자 xconfind@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