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저소득층 육아맘·여성 청소년 지원금 1.5억 전달


대한적십자사에 '하이 캠페인' 사업 지원금 전달

[아이뉴스24 이연춘 기자] 현대홈쇼핑이 저소득층 육아맘과 여성 청소년들에게 1억5천만 원 상당의 유모차와 위생용품을 지원한다.

현대홈쇼핑은 24일 대한적십자사에 ‘하이 캠페인’ 사업을 위한 지원금 1억5천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시 중구 대한적십자사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임대규 현대홈쇼핑 사장과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홈쇼핑은 저소득층 육아맘과 여성 청소년 등에게 여성 생애주기에 맞춰 필요한 물품을 지원해 주는 ‘하이 캠페인’을 지난 2017년부터 매년 진행하고 있다. 올해 지원금액까지 포함하면 4년간 저소득층 육아맘(1천630명)과 여성청소년(1천300명)에게 총 6억 원을 지원하게 된다.

[현대홈쇼핑]

이번에 전달한 지원금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저소득층 육아맘과 여성 청소년을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지난해 1월 이후 출산했거나 올해 출산을 앞둔 중위소득 70% 이하(3인 가족 기준 월소득 270만9천000원)의 저소득층 육아맘 310명에게 유모차 310대(총 1억원 상당)를 지원한다.

아울러 조손가정이나 한부모가정 등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초등학교 3학년~고등학교 3학년) 650명에게 6개월간 사용할 수 있는 위생용품과 속옷·파우치 등으로 구성된 위생키트(총 5천만원 상당)도 지원할 계획이다.

임대규 현대홈쇼핑 사장은 "아이와 학생들이 행복한 환경에서 건강하게 성장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하이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지원 사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연춘 기자 stayki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