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이종범 아내 김광규에 소개팅 제안…김국진·강수지 "사랑해"


'불타는 청춘' [SBS]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이종범, 강수지, 권선국이 외박을 허락 맡기 위해 각 배우자들에게 전화 연결을 시도한다. 결과는 어땠을까. 특히 이종범 아내는 김광규 소개팅을 얘기해 눈길을 끈다.

24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 국수부부 김국진·강수지를 비롯해 ‘불청’ 겨울 여행에 함께 한 기혼 청춘 부부의 리얼 통화 내용이 공개된다.

이날 이종범은 가장 먼저 통화에 성공하면서 아내와의 변함없는 애정표현을 과시해 청춘들을 놀라게 한다. 또한, 이종범의 아내는 김광규에게 깜짝 소개팅을 제안해 청춘들을 열광시킨다.

이어 권선국은 아내에게 전화해 외박 허락을 묻는다. 하지만 권선국의 아내는 촬영 다음 날까지 외박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고, 곧바로 청춘들이 “촬영일은 하루”라고 정정해줘 모두의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외박을 허락받은 선국이 청춘들을 위한 저녁으로 짬뽕을 준비하고 있는 그 시각, 강수지와 김국진의 전화 연결이 성사된다. 국진은 수지의 외박을 흔쾌히 허락하고, 이에 강수지는 “혼자 잘 수 있겠어요?”라고 물어 청춘들을 낯설게 한다.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수지에게 다시 국진의 전화가 걸려온다. 이에 수지는 카메라를 피해 몰래 통화를 받는다. 그리고 청춘들 앞에서 한 통화와는 또 다른 달달한 애정표현이 포착돼 모두를 설레게 한다.

강수지의 결혼 후 첫 외박에 김국진의 찐 “사랑해” 고백은 24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