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쟁’ 신현식·‘해금’ 김보미·‘가야금’ 박순아…오디오가이 3현3색 릴레이 공연


1월27일·12월4일·12월11일 차례대로 연주…송혜진 특별해설

신현식(아쟁), 김보미(해금), 박순아(가야금)의 최강 라인업이 오는 11월 27일, 12월 4일, 12월 11일 세차례에 걸쳐 오디오가이 공연장에서 국악 릴레이 공연 ‘3현 3색’을 연다.

[아이뉴스24 민병무 기자] 한국 전통 현악기를 대표하는 아쟁, 해금, 가야금 연주가 3주간 릴레이로 펼쳐진다. 신현식(아쟁), 김보미(해금), 박순아(가야금)의 최강 라인업이 매주 금요일마다 차례대로 배턴을 넘겨받아 이어가는 기획공연이 열린다.

레코딩 스튜디오 및 음반 레이블인 오디오가이(Audioguy)는 오는 11월 27일(금), 12월 4일(금), 12월 11일(금) 오후 7시30분 세차례에 걸쳐 국악 릴레이 공연 ‘3현 3색’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경복궁 영추문 맞은편에 있는 오디오가이 공연장에서 열린다.

첫 주자로 ‘앙상블 시나위’ 대표 신현식이 나서 한국 아쟁의 역사를 곁들인 그의 음악세계를 풀어 놓는다. 이어 두번째 주자로 K국악의 원조 밴드이자 세계적인 그룹이 된 ‘잠비나이’의 김보미가 해금 이야기를 들려준다. 마지막으로는 지난해 열린 ‘노쓰코리아 가야금’ 단독 공연에서 두터운 팬층을 입증한 재일교포 박순아가 25현 가야금의 매력을 다시 한번 발산한다.

이번 릴레이 공연에서 관객과 아티스트를 이어주는 메신저 역할에는 국악방송 사장을 역임한 송혜진 교수(숙명여대 전통문화예술대학원)가 함께한다. 30대부터 50대까지의 연주자들을 결집시키고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의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하는 그는 이번에도 관객의 눈높이에 맞춘 친절한 해설을 선보인다.

티켓은 2만원이며 관객들의 안전한 관람을 위해 관객 간 거리두기를 준수해 진행된다. 예매는 네이버 예약(3현3색)을 통해 가능하다.

민병무 기자 min6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