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코레일, 장애인 이동지원 위해 손잡아


자동차-철도 연계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업무협약 체결

신동수 기아자동차 경영전략실장(왼쪽)과 김양숙 한국철도공사 미래전략실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기아자동차]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기아차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장애인의 이동권 신장을 위해 협력한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20일 신동수 기아자동차 경영전략실장, 김양숙 한국철도공사 미래전략실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철도공사 서울본부에서 '장애인 여행 지원을 위한 모빌리티 연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여행이 어려운 장애인과 그 가족들을 위해 자동차와 철도를 연계한 다중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장애인 가정의 여행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차원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해피트레인×초록여행' 협력 프로그램을 새롭게 운영하며, 향후 2년간 120가족(약 500명)을 대상으로 ▲한국철도공사는 KTX 왕복 열차표를 지원하고 ▲기아차는 초록여행을 통해 '카니발 이지무브' 개조 차량과 유류비를 지원하게 된다.

'해피트레인×초록여행' 프로그램 대상자로 선정되고 싶은 이들은 초록여행 홈페이지 이벤트 페이지에 접속한 후 희망 날짜를 선택하고 사연을 접수하면 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한국철도공사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장애인들의 이동권 향상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자동차와 다른 이동수단의 연결을 통해 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에게 편리한 이동을 지원하려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 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