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코로나19 가짜뉴스 유포·개인정보 유출 엄정대응”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 등을 작성·유포한 사건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청은 지난 20일 기준 코로나19 관련 허위사실유포 사건 130건과 개인정보유출 사건 40건 등 모두 170건을 수사해 269명을 검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건 외 94건의 코로나19 관련 사건도 내사 및 수사 중이다.

경찰청은 “유포된 허위사실, 유출된 개인정보와 관련해 온라인 모니터링을 하면서 불법행위를 확인 중”이라며 “최초 생산자뿐만 아니라 악의적인 중간 유포자까지 추적해 검거하는 등 엄정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료기관 내부 공지로 추정되는 ‘코로나19 현황(18일 18시 기준) 확진자 : 412명’이라는 허위 사실을 게시한 글이 올라왔다. 이 가짜뉴스는 카카오톡 등을 통해 광범위하게 퍼졌다. 경찰청은 해당 의료기관 관할 경찰서인 서울 서대문서를 책임 수사관서로 지정하고 가짜뉴스 전파 경로를 역추적도록 지시했다.

또 지난 20일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 입장 시 의무적으로 작성해야 하는 출입자 명부를 온라인에서 불법 매매하는 사례가 있다’고 지적한 언론 보도를 계기로 충남경찰청을 책임 수사관서로 지정했다. 충남경찰청은 불법 매매에 가담한 관련자 정보를 확보한 상태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