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산업 현장에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보급


산재돼 있던 안전관리 활동 통합 관리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포스코ICT가 산업 현장의 안전관리를 지원하는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보급에 나선다.

포스코ICT는 산업 현장의 안전관리 활동을 모니터링·분석할 수 있는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 시스템은 제조 및 건설 현장에서 필수적으로 수행해야 하는 안전관리 업무를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모든 작업자와 경영진이 관련 정보를 공유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공장 안전관리, 작업 허가 등 산재돼 있던 안전관리시스템을 통합할 뿐 아니라 다른 업무시스템과 연계해 전사 차원에서 운영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다양한 현장에서 검증된 안전관리 활동을 표준화하고 패키지 형태로 개발해 짧은 시간 내 저렴한 비용으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포스코ICT가 개발한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이 적용된 현장에서 작업자가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사진=포스코ICT]

또한 모듈형 컴포넌트로 구성돼 사업장별 특성에 따라 필요한 기능만 선별 적용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를 지원한다.

'위험의 외주화'를 방지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감안해 협력사 소속 현장 작업자들까지 전용 포털에 접속, 안전관리 업무를 수행하면서 재해 및 안전정보·가이드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사물인터넷(IoT), 드론 등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안전 관리가 도입되고 있지만, 모든 시스템이 통합되지 못하고 단편적으로 운영돼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검증된 안전관리 프로세스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을 제조, 건설 현장을 중심으로 본격적으로 보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국배 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