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386명, 나흘째 300명대…지역발생 361명·해외유입 25명


코로나19, 신종코로나, 코로나, 코로나 바이러스 [아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학교와 학원, 종교시설, 각종 소모임 등을 전국 곳곳에서 집단발병이 나타나면서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1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6명 늘어 누적3만40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363명보다 23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386명은 지난 8월 27일(441명) 이후 86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이달 들어 일별 신규 확진자 수는 124명→97명→75명→118명→125명→145명→89명→143명→126명→100명→146명→143명으로 150명 미만을 오가다가, 13일 191명부터 205명→208명→222명→230명→313명→343명→363명→386명 등 계속 늘어났다.

이날 신규 확진자 386명 중 지역발생은 361명이고, 해외유입은 25명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54명, 경기 86명, 인천 22명 등 수도권이 262명이다. 전날 218명보다 44명 증가했다. 수도권 확진자가 연이틀 200명대를 기록한 것은 8월 29~30일(244명→203명) 이후 처음이다.

수도권 외 지역은 충남 19명, 전남 18명, 강원 14명, 전북 13명, 경남 11명, 경북 8명, 부산 7명, 광주 6명, 대전·울산·충북 각 1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수도권의 경우 전날 낮 12시까지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교원 임용고시학원(누적 32명),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학생모임(19명), 동대문구 고등학교(9명), 도봉구 종교시설 ‘청련사’(29명), 경기 안산시 수영장(17명), 인천 남동구 가족 및 지인(40명) 사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대거 나왔다.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충남 아산시 선문대학교(14명), 경남 창원시 친목모임(23명), 경남 하동군 중학교(26명), 전북 익산시 원광대병원(11명), 강원 철원군 장애인 요양원(40명), 광주 전남대병원(46명) 등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5명으로, 전날 43명보다 18명 줄었다. 9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6명은 경기(7명), 서울·충남(각 2명), 대구·광주·강원·전북·전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503명이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86명으로 2명 증가했다.

이날까지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02명 늘어 누적 2만6천365명이 됐다.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282명 증가한 3천535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289만6천746건으로, 이 가운데 281만4천998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나머지 5만1천345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2만3천303건으로, 직전일 1만9천600건보다 3천703건 많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