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면서도 모른척 했다"…남편 이묵원 외도에도 가정 지킨 강부자


[KBS2 방송화면]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같이 삽시다'에 출연한 배우 강부자가 남편 이묵원의 외도에도 가정을 지킨 이유를 직접 언급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남해 세 자매' 박원숙, 혜은이, 김영란과 인연이 있는 '국민 배우' 강부자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부자는 남편 이묵원과 함께 남해를 찾았다. 오랜만에 박원숙, 혜은이, 김영란과 만난 강부자는 포옹하며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박원숙은 '소녀 감성'인 강부자를 위해 야외용 소파를 주문해 마당 피크닉을 즐겼다. 이에 강부자는 "나도 여기 오고 싶다. 근데 회원이 되고 싶은데 그러면 혼자 살아야 하지 않냐. 그래서 망설이고 있다. 회원을 따르느냐. 남편을 따르느냐"라며 "그래도 남편이지"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원숙은 "지금 염장 지르는 거냐"라고 울컥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KBS 2기 공채 탤런트 데뷔 동기인 이묵원과 부부의 연을 맺고 53년간 결혼 생활 중인 강부자는 그 비결을 '인내'라고 밝혔다.

강부자는 "우리 부부가 헤어졌다고 하면 '남편 이묵원이 많이 참았겠지'라고 할 거다. '강부자가 좀 극성스럽냐. 그 부인과 사느라 애썼겠지'라고 하겠지만 나는 내가 많이 참고 살았다"라고 그간 남편과 살아오면서 느꼈던 힘들었던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남편이 겉으로는 웃고 선해 보이지만 화나면 얼마나 무서운 줄 아냐. 신혼 때도 화가 좀 났구나 하면 뭐가 날아갔다. 신혼 장롱에 재떨이 던져서 장롱이 들어가기도 했다. 그렇게 무서운 사람"이라며 "내가 억울해서라도 이혼 못 한다고 했다. 누구라도 '강부자 극성에 이혼했다'고 하고 남편을 착한 사람으로 보는데 내가 너무너무 참았다"라고 힘들었던 시기를 회상하기도 했다.

특히 강부자는 남편의 외도로 힘들었던 지난 세월을 떠올렸다. 그는 "다 알면서 모르는 척했다. 첫째가 태어난 후에도 나가서 사흘씩 안 들어와도 난 입 밖으로 안 냈다"며 "와서 변명하면 모르는 척했다. 외도 상대인 여자가 나한테 와서 인사해도 아무렇지도 않게 받아들였다"라고 담담히 말했다. "난 자식들이 있으니까 그저 인내했다"라며 자식들을 생각하며 53년간 가정을 지켰다고 말했다.

강부자의 담담한 고백에 박원숙은 "그런 거 저런 거 다 이겨내고 부부로 오랜 결혼 생활 잘 유지하고 훌륭한 가정 이뤘다는 거에 존경심이 있다"라고 위로의 말을 건넸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