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온갖 악정에도 야당이 '국민의 짐'이라고 조롱 받는 이유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 [아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을 겨냥해 "온갖 악정과 실정에도 불구하고 야당이 국민의 짐이라고 조롱 받는 이유"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20일 홍준표 의원은 "2중대 정당임을 자처하는 야당 지도부의 정책 과 무투쟁 노선 때문"이라며 "라임 옵티머스 특검은 쇼로 끝나고 추미애의 광란의 칼춤은 강 건너 불보기이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홍 의원은 "경제 억압3법은 민주당과 공조하고 산업재해법은 정의당과 공조하고 터무니 없는 소위 한국판 뉴딜 예산은 통째로 넘겨 줄 것이고 공수처는 막는 시늉으로 끝났다"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그리고 나서 종국에 가서는 머리 숫자 타령을 할 겁니다. 도대채 야당이 내 세우는 정책이 없습니다"라며 "야당은 선명해야 하는데 이도저도 아닌 어중간한 입장으로는 웰빙 야당, 2중대 야당이라는 비난을 면키 어렵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나무에 열린 감을 딸 생각은 하지 않고 감나무 밑에 편하게 누워 감이 입으로 떨어져 주기만 바라는 야당 지도부의 무사 안일을 국민과 함께 걱정하는 금요일 아침입니다"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