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테크, 코로나19 100% 사멸 예방제 美FDA 승인 획득


미국 내 최대 약국 체인과 아마존 통해 출시할 예정

[아이뉴스24 류은혁 기자] 디스플레이 생산업체인 유테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100% 사멸(비활성화) 효능을 입증한 세균 예방제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획득, 시장에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유테크는 공동 사업 계약을 체결한 바이오 업체 샐바시온(Salvacion USA)이 비강을 통해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세균을 99.99% 살균하는 예방제(제품명 COVIXYL-G)의 미국 FDA 승인을 받고 시장에 출시한다.

샐바시온은 앞서 FDA 인증 식품 첨가물을 이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100% 사멸(비활성화)하는 예방치료제(Preventive Treatment) COVIXYL-V를 개발했다.

이번에 출시하는 'COVIXYL-G'는 세균성 호흡기 질환 및 폐 질환의 원인이 되는 비강 내 번식성 세균을 99.99% 살균할 뿐 아니라 코로나19 바이러스를 100% 사멸하는 효과를 입증한 제품이다.

회사 관계자는 "호흡기 질환은 비강을 통해 침투한 세균의 번식으로 발생하게 되는데 COVIXYL-G 용액을 비강을 통해 단 1회 사용만으로도 15초 안에 살균이 가능하다"면서 "특히 나노 구조의 약효물질로 유효성분이 보다 빠르고 정밀하게 도포 부위에 전달되도록 설계됐다"고 말했다.

COVIXYL-G의 주요성분은 지난 수십년간 사람들이 안심하고 사용해온 살균제제로 FDA의 승인물질이며, 식품 첨가물이자 살균 효과가 뛰어난 구리 화합물(Copper Salts)을 보조성분으로 하여 기타 성분과의 최적 배합으로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설계돼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유테크와 샐바시온은 현재 제품 출시를 위한 생산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COVIXYL-G는 다음달 미국 내 최대 약국 체인인 Walgreens, CVS 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Amazon 등을 통해 출시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 기술은 미국을 포함, 전세계 주요 국가에 PCT 특허출원(출원번호: US20/55772)을 완료했다"면서 "COVIXYL-G와 코로나19 특화제품인 COVIXYL-V의 생산을 위해 글로벌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한 즉각적인 제품 상용화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류은혁 기자 ehryu@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