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대학가 코로나19 비상..교내 선별진료소 설치


친구모임에서 시작된 코로나19...15명으로 늘어

[아이뉴스24 이숙종 기자] 충남 아산시 소재 A대학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0일 충남도 등에 따르면 천안과 아산에서 A대학 관련 된 확진자가 이날 하루 7명이 나오는 등 처음 발생한 17일 이후 15명으로 늘었다.

역학조사 결과 신규 확진자들은 지난 13~14일 친구모임으로 대천해수욕장을 찾았거나 이들의 접촉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산의 대학에 차려진 선별진료소에서 학생들이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 이숙종 기자]

보건 당국은 특정 대학에서 확진자가 집단으로 나오자 해당 학교에 아산시보건소 직원 35명을 긴급 투입해 교내에 선별검사소를 설치하는 한편 기숙사에 머물던 학생 모두와 학교 관계자 등 2136명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다.

아산의 한 대학교 학생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 = 이숙종 기자]

아산=이숙종기자 dltnrwh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