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훈장정치' 김종인 공정경제 3법 野 의원들부터 설득해야"


정기국회 내 처리 강조, 국민의힘 내 이견 해소 '촉구'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공정경제 3법 정기국회 내 처리 방침과 관련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을 겨냥해 "당 소속 의원들부터 설득해달라"고 주문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지속적으로 공정경제 3법을 반대하는 데다 정무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등 소관 상임위 내에서도 반발이 크다는 것이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공정경제 3법에 대해 원칙적으로 찬성 입장을 나타낸 것과 대조적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태년 원내대표가 여당 지도부 입장에서 '책임 정치'를 주문한 것인데, 한편으로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스타일을 빗대 "'훈장정치를 하는 것 같다"고 비꼬기도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정경제 3법에 대해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 말씀 중 누가 맞는 건지 도대체 알 수가 없다"며 이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최근 외부 강연에서 공정경제 3법을 완화할 거면 개정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며 "그런데 상임위 심사과정, 언론 보도에서 국민의힘 다른 의원들은 반대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진정으로 처리할 의지가 있으면 본인이 대표를 맡은 당 소속 의원들부터 설득하라"며 "정당 대표가 평론가가 아니지 않느냐. 책임을 지는 플레이어 아니냐"고 강조했다.

또한 "마치 훈장정치를 하는 것처럼 보여 책임 있는 지도자 자세가 아닌 듯하다"며 "정기국회가 한 달 남았는데 야당 대표와 소속 의원들의 엇박자 때문에 개혁입법 처리가 지체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