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근 "공수처 출범에 '깡패짓' 한 건 국민의힘…시간끌기용 '반대'"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제1야당 국민의힘을 겨냥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출범에 대해 '깡패짓'을 했다"라며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이 '신중론'이 아닌, 시간끌기용 '반대'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0일 신동근 최고위원은 '공수처 출범에 대해 깡패짓을 한 건 국민의힘이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예상했던대로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가 파행했습니다. 활동 종료 선언을 했습니다. 더 이상 회의를 해봤자 뻔하다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신 최고위원은 "이런 상황에 놓이게 된 이유에 대해 공수처 추천위원인 이찬희 대한변협회장이 잘 전하고 있습니다"라며 "이 회장 본인은 공수처를 반대했지만 이왕 법으로 만들어진 이상 진행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해 추천위원회에 참여했지만 국민의힘 측 추천위원의 무조건 반대 태도를 보고 더 이상의 회의를 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합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오죽했으면 변협 회장이 이렇게 말했겠습니까?"라며 "야당에게 비토권이라는 활을 준 것은 정밀하게 조준해 공수처장 추천이라는 과녁에 쏘라고 준 것이지 공수처를 맞혀 죽이기 위한 살상 무기로 준 것이 아닙니다. 로빈 후드에게 아이 머리 위에 놓여있는 사과에 활을 쏴서 맞혀보라고 했더니 악의를 품고 아이를 조준해서 쏘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라고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이어 "야당 추천위원들은 신속하게 공수처장 추천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신속론'에 맞서 신중하게 공수처장을 추천하기 위해 '신중론'을 폈다고 주장합니다"라며 "이에 대해 변협 회장은 야당 위원들이 적법 절차로 진행하자는 중립적인 인사들의 '합리론'을 '신속론'으로 왜곡하며 억지 주장을 펴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야당 추천위원들의 주장은 '신중론'이 아니라 '신중론'을 가장한 시간끌기용 '반대론'이고 무조건 안 되니 해볼 테면 해보라는 식의 몽니일 뿐"이라며 "야당 추천위원에게 이런 '몽니권'을 준 것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신 최고위원은 "민주당이 더 이상 인내할 수 없다며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절차를 밟겠다고 하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깡패짓'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라며 "예정대로 밥상을 차리고 있는데 밥상을 엎어버려 새로운 상을 차리자는 게 깡패짓이겠습니까? 밥상을 엎어버린 게 깡패짓입니까? 적반하장도 유분수입니다. 깡패짓을 했다면 국민의힘이 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그는 "'임중도원(任重道遠)'인 상황입니다. 맡겨진 일은 무거운데 갈 길이 남아있습니다. 머뭇거릴 여유가 없습니다"라며 "검찰개혁이라는 국민 염원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올해 내로 공수처를 출범시켜야 합니다. 공수처법 개정안을 신속하게 통과시키겠습니다. 파행의 모든 책임은 국민의힘에게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