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전월세 대책이 '호텔찬스' 실소 금치 못해"


임대차 3법으로 부동산 시장 초토화 '맹비난'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정부의 전월세 대책을 두고 "호텔찬스로 혹세무민하는 데 대해 실소를 금치 못했다"며 맹비난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19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여태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의 목표를 한 번도 달성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그는 "임대차 3법도 시행 100일이 지났지만 부동산 시장은 초토화됐고 일부 지역 아파트값은 작년 대비 두 배 가까이 올랐다"며 "호텔방을 전월세로 돌린다는 듣도 보도 못한 호텔찬스로 혹세무민하는 데 대해 실소를 금치 못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민주당은 월세가 전세보다 낫다고 줄기차게 주장하고 부동산을 해결하겠다며 수도 이전을 주장하다, 세종시는 물론 전국 부동산을 투기판으로 변질시켜 집값을 올렸다"며 "집권당답게 부동산을 정상화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최근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접 감찰에 착수하려다가 무산된 점에 대해선 "검찰과 법무부 사이에 벌어진 웃기는 일을 목격했다"며 "정상적인 정부에서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나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임면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 상황을 종합해볼 때 무엇을 생각하는지 의심된다"며 "연말이 지나기 전에 조속히 이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강조했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