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담췌관·뇌혈관 의료기기 임상 진행


[아이뉴스24 정종윤 기자]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이하 병원)은 정부 지원을 받아 새로 개발된 의료기기에 대한 임상시험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병원이 임상시험을 담당할 의료기기는 ▲내시경 역행성 담췌관조영술용 개선된 코어와이어를 가지는 0.025인치 유도철사(이태훈 소화기내과 교수) ▲뇌혈관 질환 진단용 카테터(오재상 신경외과 교수) 등 2가지다.

순천향대천안병원이 정부의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에서 담췌관 및 뇌혈관 관련 새로 개발된 2개 의료기기에 대한 임상시험을 담당한다. 사진 왼쪽부터 임상시험 책임 교수인 이태훈 소화기내과, 오재상 신경외과 교수.[사진 = 순천향대천안병원]

병원은 앞으로 3년 간 두 기기의 안정성과 효용성을 정밀 검증한다.

백무준 연구부원장(외과 교수)은 “병원은 다양한 새 의료기기들의 임상시험을 담당하고 있다”며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담췌관·뇌혈관 질환 진단과 치료의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정종윤기자 jy007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