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우 문체부 1차관, 게임업계 의견 청취


펄어비스에 모인 게임사들…게임 관련 신기술도 참관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게임업계의 현장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중견 게임사인 펄어비스를 찾았다.

오영우 문체부 제1차관은 28일 오후 경기 안양 펄어비스 본사를 방문해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를 비롯한 주요 게임업체 관계자들을 만났다.

이날 간담회에는 펄어비스와 엔씨소프트·넥슨·넷마블을 비롯해 크래프톤·스마일게이트·컴투스·NHN·카카오게임즈·네오위즈·웹젠 등 11개 게임사 관계자들과 한국게임산업협회·한국모바일게임협회·한국게임개발자협회·한국게임학회 관계자들이 참가했다.

펄어비스 사옥 내부의 모습. [사진=펄어비스]

간담회에서는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게임산업 진흥을 위해 정부가 발표한 다양한 정책들의 효과적인 추진 방안과 향후 과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업계 관계자와 관련 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과 제안을 경청했다.

문체부는 지난 9월 24일 '디지털 뉴딜 문화콘텐츠산업 성장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문체부는 비대면 환경에서의 핵심 콘텐츠로 부상하고 있는 게임 산업에 대한 다각적인 지원을 통해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신기술을 육성하고 신시장을 창출하는 등 미래 게임 시장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영우 차관은 간담회 전, 자체 게임엔진을 개발한 펄어비스의 게임 관련 신기술 시연을 참관하고, 현장 관계자를 격려했다.

오 차관은 "게임은 'K-드라마', 'K팝'의 뒤를 이을 한류의 핵심 산업이 될 것"이라며 "이미 문화 여가이자 일상이 된 게임의 가치를 확산할 수 있도록 현장과 소통하며 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