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가 검찰 덮었다"는 박순철 후임 남부지검장에 이정수 검사장


이정수 신임 서울남부지검장.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정치가 검찰을 덮었다"라며 사표를 낸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 후임으로 이정수(51·사법연수원 26기)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임명했다.

23일 추미애 장관은 인사 발령을 단행하면서 남부지검에 신임 검사장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이 법무부와 대검, 정치권으로부터 독립해 신속하고 철저히 진실을 규명하라고 주문했다.

이 검사장은 앞으로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의 남은 수사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검사 비위 의혹, 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 수사를 총지휘하게 됐다.

지난 1월 추 장관 취임 후 첫 검찰 인사 때 대검 기조부장에 임명된 이 검사장은 현 정부 초기인 2017∼2018년 국가정보원에 파견돼 국가정보원장 법률자문관 겸 정부가 추진한 '적폐청산TF' 부장 검사로 활동했다.

그는 서울 출신으로 서울대 사법학과를 나와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2부장, 법무부 형사사법 공통시스템 운영단장,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인천지검 부천지청장 등을 역임했다.

앞서 박순철 남부지검장은 전날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에 "정치가 검찰을 덮었다"는 글을 남기며 추 장관이 최근 행사한 수사지휘권 발동을 비판하며 사의를 표명했다. 이후 추 장관은 유감을 표하며 후속 인사를 예고한 바 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