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범, '탈당' 금태섭 언급 "왜 항상 본인만 옳으십니까?"


[유튜브 방송화면]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개그맨 강성범이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국회의원을 겨냥해 "든든한 지지자로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생겨서 축하드린다"라고 말했다.

22일 강성범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성범TV'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강성범은 "금태섭 전 의원 이야기를 좀 할까요? 최근 탈당을 하셨죠. 뭐 잘하신 것 같아요. 이제는 뭐 하고 싶은 이야기 맘대로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근데 아쉬운 것은 나가시는 마당에도 '민주당은 변하지 않는다', '오만하다'라고 쿡 찌르고 마지막까지 그러고 나가신 것이 아쉽죠"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탈당 입장 표명에도 OOOO(언론사명)을 통해 하셨더라고요"라며 "뭐 그전에도 그런 언론들하고 이야기를 많이 나누셨죠. 항상 그 하시는 말씀이 '당이 다른 목소리도 인정해야 한다' 이것이었죠"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이야기가) 좋은 이야기이고 맞는 이야기일수도 있어요. 근데 그것은 대한민국이 정상적인 정치구도를 가지고 있을 때 이야기 아닐까요?"라고 반문했다.

강성범은 "지금은요. 야당이 정상적이지가 않고 힘있는 언론들이 일방적으로 정부여당을 까고 있는 그런 형국이잖습니까"라며 "금태섭 전 의원께서 정부여당에 대해서 난사를 했던 그 말들이 목적이 뭐라고 하셨습니까? 정부여당이 잘했으면 하는 바램에서 하는 말이라고 하셨죠?"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근데 의원님이 하신 말들이 어떻게 쓰였습니까? 수구언론과 국민의힘이 받아갖고 정부여당 공격하는데 썼죠"라며 "왜곡하고 부풀려가지고 써 먹었죠. 때문에 민주당이 타격을 많이 받았습니다. 근데도 계속 그렇게 하셨죠? 본인이 속한 당이 힘든 싸움 하는 와중에 본인이 한 말들 때문에 더 힘겨워 하는데도 본인이 옳기 때문에 계속 그렇게 하신 거 아닙니까. 그러니까 나가신 게 잘 한겁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 "이제 본인의 소신과 철학대로 말씀하시고 행동하시면 되겠죠. 근데 마지막까지 독한 말을 쏟아붓고 나가신 것은 너무 하신 것 같아요"라며 "민주당 지지자들이 그동안 의원님 때문에 받은 스트레스 생각하셔야죠"라고 날을 세웠다.

강성범은 금 전 의원을 향해 "왜 항상 본인만 옳으십니까? 뭐 앞으로 어떻게 흘러가실지는 모르겠지만, 일단은 좋으시겠어요. 벌써부터 의원님을 응원하는 든든한 지지자가 생겼습니다. 이 분이요"라면서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축하합니다. 좋은 동반자가 생기셨네요. 잘해보십시오"라고 웃으며 말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