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질환 없었다"…'독감 백신 접종' 대전 70대 여성 사망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대전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후 의식불명 상태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70대 여성이 결국 숨졌다. 대전에선 두 번째 사례이며, 전국에서는 열한 번째 사망자다. 이 여성은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독감 백신을 맞고 의식불명에 빠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70대 여성 A씨가 오늘 오전 사망했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대전 유성구의 한 이비인후과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오후부터 구토 등 증세를 보였다. A씨는 지난 20일 의식을 잃고 종합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다.

A씨가 맞은 독감 백신은 한국백신사의 코박스인플루4가PF주(제조번호 PT200802)인 것으로 파악됐다.

고인은 평소 앓아온 기저질환이 없었고 독감 백신도 해마다 접종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앞서 대전에서는 독감 백신을 맞은 80대 남성 B씨도 사망했다. B씨는 지난 19일 서구 관저동 소재의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받은 후 하루 만에 사망했다. 당국은 현재 B씨에 대한 역학조사 중이다.

대전시 보건당국은 A씨와 B씨가 접종받은 백신의 제조회사는 같지만 '로트번호'(개별 제품보다 큰 단위의 제조 일련번호)는 다른 것으로 확인했다. 또 이들이 접종받은 백신은 상온 노출로 효능 저하 우려가 제기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시 관계자는 "사망한 두 사람 모두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21일 독감백신 관련 긴급브리핑에서 "피해조사반 회의 때 코로나19와의 연관성 지적이 있어 부검 전 코로나19 검사를 일괄 진행한 뒤 부검을 시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정 청장은 "피해조사반 의견대로 나머지 사망자들에 대해서도 가급적 진단검사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