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검찰의 '선택적 수사' 의심된다…김봉현 서신, 진술 일관"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서신과 관련, "5장의 편지 내용을 살펴보면 수사 시기별로 그 배경과 상황 그리고 구체적인 내용을 모순 없이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다"라고 주장하면서 검찰의 '선택적 수사'가 의심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김남국 의원은 17일 자신의 SNS에 "김봉현 전 회장의 의도와 상관없이 반드시 사실인지 여부,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현직 검사와 야당 정치인에게 로비를 했고, 검찰로부터 여당 정치인 표적 수사 회유를 받았다는 김봉현 전 회장의 주장에 신빙성이 있다는 지적으로 해석된다.

그는 "만약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편지 내용이 사실이라면 검찰이 야당 의혹은 그냥 덮어버리고, 청와대와 여당만을 정치적으로 공격하기 위해서 선택적으로 수사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검찰개혁이 이루어지고 있었던 시점에 이루어진 일이라 더욱 충격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것이 모두 다 사실로 드러난다면 '부패한 정치검찰'의 민낯을 국민 앞에 다시 한번 보여준 사건"이라며 "법무부는 향응 접대 의혹을 받는 검사를 수사에서 즉시 직무 배제하고, 철저한 감찰을 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아울러 검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여당, 야당 정치인 구분 없이 수사해야 한다"라며 "향응을 받은 검찰 관계자가 있다면 더더욱 철저한 성역 없는 수사를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