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36주 아기 20만원' 당근마켓 올린 미혼모 "애 아빠 없어서…"


[당근마켓 화면]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중고 물품 거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당근마켓에 태어난지 36주 된 아이를 판매하겠다는 글이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아이의 엄마와 아이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글을 올린 20대 여성 A씨는 아이 아빠가 없는 상황에서 혼자 키우기 어려울 것 같다고 판단해 이 같은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제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산모와 아이 모두 무사하며, 산모를 상대로 게시물을 올린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날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30분께 한 중고 거래 앱의 서귀포시 지역 카테고리에 20만원이라는 판매 금액과 함께 '아이 입양합니다. 36주 됐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게시자 A씨는 아이가 자는 모습이 담긴 사진 2장도 함께 올렸다. 해당 게시물의 갈무리 사진이 도내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공유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IP를 추적한 끝에 해당 글을 올린 20대 추정 여성의 소재를 파악하는 데 성공했다.

제주 서귀포 시내 모처에 거주하는 여성과 아이는 다행히 무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여성은 지난 14일 아기를 출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어떠한 목적으로 게시물을 올렸는지 등을 파악한 뒤 아동복지법 위반 등 법률적용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