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라임 사태' 검사 비위 의혹 전격 수사 지시…"철저히 규명"


윤석열 검찰총장. [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현직 검사에 대한 로비와 수사 은폐 의혹에 대해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석열 총장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라임 사건 관련 추가 로비 의혹'에 대해, 현재 로비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유무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난 17일 지시했다.

이번 수사 지시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으로 촉발됐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옥중 자필 입장문을 통해 라임사태가 터진 지난해 7월 전관 A변호사와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접대를 제공했고 이 가운데 1명은 얼마 뒤 꾸려진 수사팀 책임자로 합류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A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 라임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조사가 끝나고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김 전 회장은 야당 유력 정치인에게도 로비를 했으며 관련 사실을 검찰에도 밝혔지만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고도 했다. 수사 중 회유나 협박이 있었고,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서울남부지검은 해당 정치인에 대해 "현역 의원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김 전 회장의 폭로 후 즉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고 중대한 사안"이라며 "그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에서 직접 감찰에 착수하라"고 지시했다. 법무부는 이틀에 걸쳐 고강도 조사를 벌여 거론된 검사들을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전 회장의 옥중서신을 근거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설치를 더욱 압박하는 등 야당을 비판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라임·옵티머스 사기사건에 대해 연일 '권력형 게이트'라 외치던 국민의힘은 야당 인사와 검사에 대한 로비 폭로설 등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자 침묵에 들어갔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의 수사는 더 넓은 과녁을 향해 더 날카로워져야 할 것이다. 스스로에게도 예외는 아니다"라며 "석 달째 텅 빈 공수처 사무실이 안타깝다. 국민의힘이 방치하고 있는 것은 단지 한 사무실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정의임을 상기 시켜 드린다"고 지적했다.

반면 야당은 강 전 수석 의혹에 대해서는 침묵하던 여당의 태도를 지적하며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옥중 서신의) 공개 이유부터가 석연치 않다. 침묵으로 일관하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태도가 갑자기 변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용의 진실 여부는 차치하고라도 옥중 서신 자체가 공개된 만큼 이제 검찰의 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게 됐다"라며 "독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기는 게 가장 현명할 것"이라고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