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BTS 소속사 빅히트, 엔터 대장주 등극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스피 상장 첫날인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1층 로비에서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이 기념북을 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가 코스피 상장 첫날 공모가 13만 5000원의 2배인 27만 원의 시초가로 시작해 거래 시작과 동시에 35만 1000원으로 '따상(공모가 2배에서 시초가가 형성 후 상한가 직행)'을 기록했다.

빅히트의 방시혁 의장은 "빅히트의 아티스트와 콘텐츠를 믿고 사랑해 준 팬 여러분, 자랑스러운 아티스트 여러분, 보이지 않는 곳에서 더할 나위 없이 노력해 주는 빅히트 임직원분들께도 감사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스피 상장 첫날인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1층 로비에서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이 기념북을 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스피 상장 첫날인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1층 로비에서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이 기념북을 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phot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