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일자리·복지·여가 3박자 노인복지정책에 1조1천억 투입


[아이뉴스24 김한수 기자] 인천광역시가 '제1차 인천시 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중장기 계획'에 따라 올해 기초연금을 포함한 총 1조1천억원을 투입해 노인복지시설 확충 등, 다양한 노인복지 정책을 적극 추진한다.

인천시 만 65세이상 노인인구 비율은 지난 8월 말 기준 13.7%로 곧 고령 사회로의 진입을 앞두고 있으며, 전체인구의 14%를 차지하는 베이비 부머세대(1955 ~1963년 출생자)가 노년기로 진입함에 따라 2027년이면 노인 인구 비율이 20%를 넘어 초고령 사회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시 [사진= 인천시]

이에 시는 '더 나은 고령사회 도시를 여는 인천' 을 비전으로, 노인은 물론 모든 세대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고령 친화 환경 기반 조성에 역점을 두고 있다.

2022년까지 노인복지시설 9개소 추가 확충

시는 고령화 수요에 맞춘 인프라 확충을 위해 22년까지 총 632억원을 투입해 ▲남동 노인복지관(수산동, 21년준공), ▲만수권역 노인문화센터(만수동, 21년준공), ▲남부권역 노인문화센터(부평동, 22년준공), ▲옹진군 영흥가족돌봄문화센터(영흥면, 22년준공)를 건립하고 있다.

또한 노인성질환으로 고통받는 어르신들의 요양서비스를 위해 공립 노인요양시설인 ▲인천시립요양원(도림동, 22년준공), ▲시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갈현동, 23년준공) ▲옹진군 소규모 종합노인요양시설(북도, 연평, 자월 3개소, 21년 준공)을 확충한다.

시는 22년까지 공립 노인복지시설 9개소를 추가, 현재 26개소에서 총 35개소로 확대함으로써 노인복지를 위한 공공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전국 최초'효드림복지카드 지원

시는 3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만75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3만2천명에게 연1회 8만원을 효드림카드(인천e음카드)로 지급해, 건강이나 여가, 위생, 전통문화 등 관련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취약계층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과 효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다.

2021년에도 취약계층 어르신들의 안정된 노후생활을 위해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고령사회대응센터 거점으로 인천형 정책개발 박차

시는 '인천시 고령사회 대응센터'를 통해 인천시 지역적 특성을 기반으로 하는 정책연구로 베이비부머 실태 및 욕구조사, 고령친화환경 조성, 노인의 지역사회 인식 연구 등 고령사회 분야 기초 데이터를 구축하고 인천지역 맞춤형 정책 개발에 중점 추진하고 있다.

또한 센터는 50+ 예비 노인세대의 인생 재설계를 위한 제 2 경력 개발교육, 생애 영역별 미래설계상담, 사회공헌 일자리 발굴 및 연계, 소모임 지원 등 고령사회를 대비 선제적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소득 지원을 위한 노인 일자리 확대

시는 올해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사업으로 1천536억원을 투입해 8월말 현재 4만2천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 이는 전년대비 8천명 늘어난(23% 증가) 성과다.

2020년 '인천시노인인력개발센터' 기능강화 세부계획을 수립, 수행기관 사업수행 컨설팅, 종사자 역량강화 교육, 민관협의체 구성 등 10대 과제를 추진해 수행기관 사업수행 기능을 향상시키고, 신규 수행기관을 2018년대비 12개 추가 확충해 인프라를 강화해나가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코로나19로 사업이 중단돼 '임금 선지급 후 근로정산' 방침으로 신속 대응, 2만3천600여명의 어르신들에게 총63억원을 선지급함으로써 임금을 받지 못해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을 지원하기도 했다.

또한 실외 분산 활동인 건강 파트너 사업, 방역 활동인 열화상 카메라 운영 사업 등 비대면 노인 일자리 사업을 적극 발굴 운영해 어르신들이 코로나19 감염증으로부터 안전하게 일자리에 참여함으로써 건강을 증진하면서 소득 보충이 되도록 집중했다.

이러한 노인일자리 정책을 인정받아, 보건복지 부주관 노인일자리 종합평가에서 2년 연속 최우수 지자체로 기관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얻기도 했다.

스마트하고 테마가 있는 경로당으로 변신

시는 올해 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군·구립 경로당 10개소에 공유부엌·작은도서관 등 테마가 있는 커뮤니티공간을 조성, 지역주민들이 소통하는 공간으로 탈바꿈 시켰으며, 경로당 1천54개소에 무료 와이파이를 설치해 스마트폰을 통해 동영상 시청 등 디지털 격차 해소에 기여했다.

또한, 코로나19 예방대책으로 경로당 내 개인식기를 2만3천563개 지원해 개인위생관리를 강화했다.

무료급식 확대, 사각지대 지원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는 감염증 확산 우려로 경로식당 문을 닫게 됨에 따라, 긴급지원이 필요한 결식 우려 어르신 320명을 추가 발굴해 총 5천591명의 어르신들에게 무료급식(대체식)을 지원하고, 어르신의 건강을 위해 급식 단가도 2천700원에서 4천원으로 인상하여 지원하고 있다.

또한 사각지대에 놓인 어르신들이 없도록 군·구, 경로식당 무료급식소, 복지관 등과 함께 급식 지원이 필요한 어르신을 추가 발굴 시행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경로식당 42개소에 1천89개의 식탁 칸막이를 설치할 예정이다.

인천가족공원 2천825억원 투입, 자연친화적 테마공원으로

시는 '인천가족공원 조성 기본계획'을 수립, 2040년까지 총사업비 2천825억원을 투입해 단계별로 무질서한 묘역을 정비하고 산림을 복원하여 친환경적인 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총 7단계 사업 중 3단계 사업이 추진 중으로, 안정적인 장사시설을 공급하기 위해 올해 67억원을 투입하여 3만9천기의 봉안당과 1만4천기를 안치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인 자연장지, 산림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이번 추석명절을 맞아 시민들이 안전하게 고인을 기리고 성묘할 수 있도록 전국최초 '온라인 성묘, 차례상 서비스'와 추석 성묘객 분산을 위한 '미리 성묘기간'을 운영하기도 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우리 인천시는 노년기 삶이 더 행복하고 살고 싶은 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촘촘한 노인복지정책을 추진해 고령사회를 대비한 고령 친화적 도시 인천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한수 기자 kh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