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희 신세계 회장, 정용진·유경 남매에 이마트·신세계 지분 증여


각각 8.22%씩 증여…"각 사 책임경영 강화 및 코로나19 대응 위한 조치"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자녀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에게 보유하고 있던 이마트 및 신세계 지분을 증여했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마트와 신세계는 회장은 보유하고 있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각 8.22%를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에게 증여했다고 공시했다.

(왼쪽부터)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사진=신세계그룹]

이번 증여를 통해 이 회장의 보유 지분은 이마트 18.22%, 신세계 18.22%에서 각각 10.00%로 낮아지게 됐다. 정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늘었으며, 정 총괄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증가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증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으로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증가함에 따라 각 사의 책임경영이 중요하다는 판단 아래 이뤄졌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한 책임 경영 강화 및 선제적 대응 역량 제고를 위해 지분을 증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