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심각한 강경화-이인영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북한 통일전선부는 이날 청와대에 보낸 통지문에서 "김정은 동지는 가뜩이나 악성바이러스 병마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프포들에게 도움은 커녕,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런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간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 전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북한군의 어업지도원 총격 사망사건'에 관한 현안질의에 앞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북한군의 어업지도원 총격 사망사건'에 관한 현안질의에 앞서 관계자로부터 `북한 노동당 중앙위 명의의 통지문에 관한 보고를 받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앞두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송영길 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북한군의 어업지도원 총격 사망사건'에 관한 현안질의에 출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