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성, 임요환 꺾고 스타리그 우승...원희룡 참석 눈길

 


'괴물테란' 최연성(SK텔레콤 T1)이 '스승' 임요환(SK텔레콤 T1)의 '3회 우승 기록'을 저지하며 온게임넷 스타리그에서 12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0일 대전 무역전시관에서 열린 에버 스타리그 결승전에서 최연성은 평소 스승처럼 모시는 '황제' 임요환을 3대 2로 누르고 정상에 등극했다.

한국e스포츠협회 프로게이머 랭킹 1위인 최연성은 이번 스타리그 우승으로 국내 4대 메이저 대회 중 온게임넷 프로리그를 제외하고 모두 우승하는 위업을 달성했다. 반면 임요환은 스타리그 3회 우승 문턱에서 아쉽게 주저앉고 말았다. 우승을 차지한 최연성에게는 우승상금 2천만원과 차기 스타리그 1번 시드 자격이 주어졌다.

스승과 제자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이날 경기는 마지막까지 우승자를 예측할 수 없는 명승부의 연속이었다. 1경기는 최연성이 침착한 경기운영으로 임요환의 자원줄을 끊으며 승리했다. 그러나 2경기에서 임요환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드롭십을 날려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3경기에서 최연성은 초반 열세를 딛고 몰래 확장기지를 건설해 2대 1로 앞서갔으나, 4경기에서 다시 임요환의 초반 기습적인 전략에 말리며 쉽게 무릎을 꿇고 말았다. 2대 2로 맞선 마지막 5경기에서 최연성은 대담하게 확장기지를 늘려, '물량의 진수'를 보여주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최연성은 "초반 전략싸움에서 밀렸지만 후반 경기 운영에서 앞섰던 것이 승리의 요인인 것 같다"며 "다음 목표는 프로리그 3라운드에서 팀이 우승하는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팬들에게 '황제의 귀환'을 보여주고자 다짐했던 임요환은 경기를 마치고 아쉬움의 눈물을 흘려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날 경기가 열린 대전 무역전시관에는 1만여 명의 관객이 모여 e스포츠의 뜨거운 열기를 보여줬다. 좌석을 잡지 못해 돌아간 이들이 관람객 수보다 많았을 정도.

아울러 이번 결승전에는 최근 e스포츠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한나라당 원희룡 최고위원이 찾아와 눈길을 끌었다. 경기 시작부터 시상식까지 대회 모두를 관람한 원 의원은 "개인적으로 임요환의 팬이다"라고 밝히며 "앞으로 정치권에서도 e스포츠 성장을 위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9일 열린 3·4위 전에서는 KTF 매직엔스의 '영웅토스' 박정석이 같은 팀의 '폭풍저그' 홍진호를 접전 끝에 3대 2로 물리치고 3위에 올랐다.

권해주기자 postma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