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온라인 스튜디오 ‘몬’ 개국


언제 어디서나 접속 가능한 교육 콘텐츠 서비스

국립중앙박물관 온라인 스튜디오 ‘몬’ 전경. [국립중앙박물관]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국립중앙박물관은 온라인 스튜디오 ‘몬(M:On)’을 개국하고, 스튜디오를 기반으로 한 실시간 쌍방향 온라인 교육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몬’은 ‘Museum’의 ‘M’과 ‘재생 중’의 ‘On’을 합쳐 ‘박물관은 재생 중’이라는 의미다. 청소년을 비롯해 어린이와 가족, 성인, 외국인, 재외 동포 등 다양한 계층을 위한 강의·체험·실기·전시 감상 등의 교육 콘텐츠를 스튜디오에서 온라인 서비스한다.

국립중앙박물관 온라인 스튜디오 ‘몬’ 교육 진행 장면. [국립중앙박물관]

지난 21일 국립중앙박물관 후원못 앞의 스튜디오 몬 현장에서 개국식을 개최했다.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의 인사와 제막식에 이어 알베르토 갈란디니 국제박물관협의회(ICOM) 회장과 김유열 한국교육방송공사(EBS) 부사장, 윤열수 한국박물관협회 회장, 김광호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사무총장, 장인경 국제박물관협의회(ICOM) 한국위원회 위원장의 축하 영상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날 오전에는 미국 시카고한인문화회관·호주 시드니문화원과 함께 ‘한국 교민과 함께 하는 문화재 탐구’를, 오후에는 어린이 대상 ‘우리는 문화재 지킴이’ 온라인 수업을 스튜디오에서 진행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2018년부터 도서 지역 학교, 요보호아동 등과 실시간 원격 교육을 진행해왔는데 스튜디오 몬을 통해 한층 더 안정적이고 전문적인 온라인 교육 환경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에서 비대면 교육 및 문화 향유 서비스가 절실해진 시기에 국민들에게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다양한 교육 경험과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활짝 열린 박물관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은희 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