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벡, 글로벌제약사와 신약개발 항암 효능검사 진행


약물전달 기술 'NIPEP-TPP' 적용…동소이식 종양모델 실험

[아이뉴스24 류은혁 기자] 코스닥 상장사 나이벡은 글로벌 제약사와 'NIPEP-TPP'를 적용한 항암제 후보물질의 효능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현재 진행 중인 '동소이식 종양모델' 실험이 마무리되면 글로벌 제약사와 정식 연구계약이 체결될 예정이다.

NIPEP-TPP는 나이벡의 약물전달 기술이다. 세포와 조직을 투과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펩타이드 서열의 원하는 부위에 표적화가 가능하다. 다른 치료제와 달리 투여 후 목표하는 지점에만 작용하기 때문에 효능이 극대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른 부위로 약물이 전달돼 발생하는 부작용도 없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나이벡은 지난해 글로벌 제약사와 물질이전 계약 및 연구옵션 계약을 맺었다. 두 차례에 걸쳐 기존 후보물질을 개량해 이전했다. 동물모델 실험에서 물질에 대한 효능과 부작용 등을 검증받았다.

현재 진행 중인 효능 검사는 동소이식 종양모델을 적용했다. 해당 실험은 암이 발현된 곳에 넣어 효과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반면 이소이식 모델은 신약후보물질을 암이 실제 발현된 곳과 다른 부위(주사하기 편리한 부위)에 주입하는 실험이다.

나이벡은 현재 진행 중인 동소이식 실험이 마무리되면 글로벌 제약사와 정식 연구계약을 체결한다는 계획이다. 통상 글로벌 제약사들은 이소이식 모델이 아닌 동소이식 모델을 적용한 검증 결과로 실질적인 치료 효과를 판단한다. 이는 동소이식 모델 결과가 좋게 나온 경우 치료제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들과 약물전달 물질 기술의 도입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대표적으로 폐암 및 대장암 치료제인 'K-RAS G12C' 억제제와 'NIPEP-TPP'가 결합한 치료제를 경구제과 주사제로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은혁 기자 ehryu@inews24.com





포토뉴스